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box온라인상담box수술후기box
box홈페이지바로가기boxbox병원오시는길box
box
boxUPF그레이드를 요구해야하는이유box박진석원장의 학술활동box
box박진석원장의 신앙간증box
신앙간증논문개제스포츠조선가슴성형일기
텍스트
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서브타이틀

 

 

 

 

 

 

 

안녕하세요. 

Breastpark 박진석입니다. 

 

오늘은 장액종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장액종이란 백 주변에 장액이 고이는 현상입니다. 
장액이란 진물이라고 생각하시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상처 면에서 분비되는 체액이죠. 

상처가 깨끗하지 않으면 분비물이 증가하고
오염된 상처에서는 계속 분비물이 증가하게 됩니다. 

 

 

 

 

 

 

 

 

 

 


장액종이 유명해진 것은 텍스쳐드 보형물 주변에 생긴 장액종이 보형물로 인한 희귀암 임파선암 BIA-ALCL의 주요 증상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제가 말씀드릴 장액종의 초점은 이 희귀암에 대한 것보다는 수술 직후 발생할 수 있는 장액종에 대한 것입니다.

 

 

 

 

 

 

 

 

 

 

 

 


처음 수술 후에도 장액종은 생길 수 있지만 최근 수술 방법이 많이 발달해서 

예방적 지혈을 통해 피에 물들지 않은 공간을 만들고 

장갑에 손가락이 잘 맞듯이 공간을 딱 맞게 만드는 방법으로 수술을 해서 

요즘은 처음 수술 후에는 장액종이 보이는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그러나 재수술 특히 피막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게 되면 

피막을 제거한 자리에서 이 점상 출혈이 많이 생기고 

또 피막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조직들이 부분적으로 화상을 입게 되고 

또 피막을 제거하고 난 공간이 보형물보다는 좀 큰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니 

장액종이 보이는 예는 더 많습니다.

 

 

 

 

 

 

 

 

 

 

 


이런 장액종이 중요한 것은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는 경우 

염증이나 구축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장액종으로 인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 초기에 자주 적극적으로 초음파를 이용해서 백 주변을 살피고 장액종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입니다. 

 

 

 

 

 

 

 

 

 


만일 장액종이 확인된다면 주사기와 실리콘 고무바늘을 이용하여
백이 손상되지 않도록 장액종을 가능하면 적극적으로 제거하는 것입니다. 
이때 제거된 장액은 필요에 따라 세균 배양 검사와 항생제 감수성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2주 이상 장액종이 백주변에 고인다면 수술실에서 보형물을 제거하고 안을 다시 살피고 필요하다면 충분히 세척하고 새로운 보형물로 교체하는 것이 장기적인 심각한 부작용을 줄이는 방법이 되겠습니다.

 

 

 

 

 

 

 

 

 

 

 

 


또한 치료가 잘 된 경우에도 구축 예방을 위해 싱귤레어와 같은 구축 예방약을 미리 드시는 것도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장액종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진석칼럼 | Posted by 가슴성형 2023. 1. 28. 20:33

의사 및 병원배상책임 보험

 

 

 

 

 

 

안녕하세요?

Breastpark 박진석입니다.

 

자동차 운전하실 때 자동차 보험 없이 운전해 보셨나요? 


전 겁이 많아서 또 범생이라 보험없이 운전을 해보지 않은 것은 물론 제 차 운전을 부탁하는 경우에도 보험이 안 되는 상황에선 운전을 부탁한 적이 없습니다. 

 

 

 

 

 

 

 

 

 

 

 


갑자기 당연한 이야기를 왜 하냐고요?
오늘 말씀드릴 내용이 "의사 및 병원 배상 책임보험"이기 때문입니다. 


가슴 성형 부작용(?)이 무서워서 수술을 망설이시는 분들 계시지요? 


사실 의사들도 사람인지라 본이 아니게 문제를 만들 수도 있기에 자만하거나 방심하지 않고 항상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생하는 만일의 사고나 부작용에 대해 대부분의 성형외과가 이런 "의사 및 병원 배상 책임보험"에 가입되어 있습니다. 
물론 저도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되어 있고요.

 

 

 

 

 

 

 

 

 

 

 

제 보험 증권을 한번 살펴볼까요?  
한 건당 최고 한도가 3억까지네요.
모든 의료사고를 감당하기에 충분한 액수는 아니지만 대부분은 커버가 될 것 같습니다. 
또한 3억이 보험회사에서 제시하는 최고 액수이기도 합니다. 

 

 

 

 

 

 

 

 

 


할증률을 볼까요. 할증률이 -15%이네요. 
할증률은 뒤에서 추가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소급 적용일은 제가 언제부터 이 보험에 가입했는가인데
2001년부터이네요. 꽤 오랫동안 가슴 수술을 해왔군요. 

 

 

 

 

 

 

 

 

 

 

 


혈중률 -15%는 6년 이상 무사고인 경우에 해당하네요. 
그 이상의 무사고는 10년이나 20년이나 차이 없이 그냥 -15%이네요.


한 건만 사고가 생겨도 할증률이 15%가 되고 12회 이상은 600%까지 할증이 되네요. 
제가 알고 있기로는 보험회사가 거부하는 병원도 있다고 합니다. 

 

 

 

 

 

 

 

 

 


사실 제가 20년 넘게 가슴 성형만 해오면서 문제 있는 환자가 한 명도 없어서 보험회사 도움을 받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제 환자에게 문제가 생겼을 때 단순한 배상이 아니라 가능하면 끝까지 제가 책임지고 환자를 치료하고 있습니다. 

 

 

 

 

 

 

 

 

 


제가 가슴 수술만 하다 보니 제가 만든 문제나 다른 선생님이 만든 문제를 해결한 경험이 많고 또 모든 치료 과정에서 
저의 소심함을 무기로 과정 과정 저만큼 잘 돌볼 의사가 없다는 생각입니다. 


수십 년간 보험회사에 바친 돈으로 제가 혜택을 보지 못한 것이 전혀 아깝지 않고 제가 낸 보험료로 또 누군가는 혜택을 보셨겠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진석칼럼 | Posted by 가슴성형 2023. 1. 25. 14:43

아버지의 메모 - 아버지!

 

 

 

 

 

 

안녕하세요. 

성형외과 전문의 박진석입니다. 


오늘은 이것들에 대해서 좀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이것들이 뭘까 궁금하시죠 한번 제가 봐드리겠습니다. 

 

 

 

 

 

 

 

 


여기에는 또 '당뇨 환자 10명 중 6명이 복부비만 15kg 빼면 정상 혈당으로' 대한당뇨병학회에서 발표한 자료이고요 

또 이거는 '나도 모르는 새 비흡연자 니코틴 검출 급증' 뭐 이런 제하의 글들입니다. 
이 뒤에는 '아직 한창인데 고혈압  2030 세대 환자 25만 명이 넘었다'고 하네요.

 

 

 

 

 

 

 

 

 


또 이거는 일본의 정신과 의사 와다 히데키라는 분이 쓴 건데 '70세가 건강 장수의 갈림길'이라고 하네요. 
60 내지 70대에게 전하는 그런 메시지인데

 

첫 번째 늙을수록 고기를 먹어라,

뭘 하든 은퇴하지 마라 일하는 것이 노화 늦추는 최고 보약,

햇빛 쬐는 습관이 사람을 젊게 한다, 등등

 

10가지 명언들이 있습니다. 
또 이 어떤 물을 마셔야 할지 해양 심층수가 좋다. 

 

 

 

 

 

 

 

 

 


이런 제하에 이런 많은 내용들인데 이게 뭔고 하니,

저희 올해로 88세 되신 제 아버님이 신문이나 잡지를 보시다가 저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들을 이렇게 모아서 스크랩을 해서 보내주십니다. 


한 이 삼 개월 정도면 이 정도 쌓입니다. 
아버님이 저를 위해서 정성스레 만들어 주신 것이라 하나하나 읽어보려고 애쓰지만 다 읽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훗날 아버님이 안 계시면 아마 가장 그리울 것 같아요. 
제가 어렸을 때 아프면 어머니께서 흰족을 끓여주셨던 그 추억 때문인지 요즘도 몸이 불편할 때면 그 흰죽이 저에게 큰 위로가 된답니다.

 


저희 아버님은 6.25 피난 내려온 이웃집 의사가 식사하실 때마다 자기 가족들에게 로마 신화나 여러 교훈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을 우연히 보시고 아 크게 감동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지금도 저를 만나면 이야기거리를 메모해 오셔서 말씀을 해 주십니다.
여기 메모하신 거 보면 뉴노멀에 대해서 또 메타버스에 대해서 또 제페토에 대해서 이렇게 메모를 하셨네요. 


이 스크랩들은 만나서 충분히 전하지 못한 많은 이야기를 준비하는 마음으로 하나하나 만드신 것들이고요
저도 두 아들의 아버지인데 제 자식들에게 제 아버님 같이 잘 해주지는 못한 것 같아요. 

 

 

 

 

 

 

 

 

 

 

 


제 아버님도 어 아버지이기도 하지만 누군가의 아들이신데 이 순간 갑자기 윤재균 감독 황정민 배우 주연의 영화 국제시장의 마지막 장면이 떠오릅니다.

 

 

 



이만하면 내 잘 살았지예 

 

 

 

 

저희 아버님도 아마 돌아가신 할아버지한테 이런 말씀 하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요. 
지금도 새로운 곳에 대한 열정이 쉽지 않으시는 아버님 건강히 오래오래 제 곁에서 스크랩 만들어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