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box온라인상담box수술후기box
box홈페이지바로가기boxbox병원오시는길box
box
boxUPF그레이드를 요구해야하는이유box박진석원장의 학술활동box
box박진석원장의 신앙간증box
신앙간증논문개제스포츠조선가슴성형일기
텍스트
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서브타이틀

 

 

 

 

 

안녕하세요. Breastpark 박진석입니다. 

 

 

오늘 말씀 드릴 분은 다른 병원에서 폴리텍이라는 독일의 물방울 보형물로 수술하시고 오른쪽 가슴에 심한 구축 현상과 왼쪽 가슴에 발생한 장액종으로 저에게 상담받고 수술한 분이셨습니다. 


왼쪽 가슴에서 2년 전에 장액종이 생겨 수술하셨던 병원에서 주사기로 장액종을 제거하였으며
그런데 3주 전에도 다시 가슴이 부어서 주사기로 100cc 정도 장액종을 제거하였답니다. 

 

 

 

 

 


가장 먼저 역형성 대세포 인파선암은 아닌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초음파 검사상에서 약간의 장액종 소견은 남아 있었지만 그것을 채취한다고 하더라도 세포 검사를 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차선으로 MRI를 의뢰하여 피막이나 주변 임파선에 이상 소견은 없는지 검사를 하였는데 다행히 이상 소견은 없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오른쪽 4단계 구축 상태로 피막전절제술을 계획하였습니다. 왼쪽은 누웠을 때 바깥쪽으로 보형물이 많이 이동하는 보형물 측방 변위의 상태였습니다. 
왼쪽의 피막절제술은 수술 중 결정하기로 하였습니다. 

 

한편 환자분은 가슴 보형물이 너무 크게 느껴지고 부담스러워하셨고 좀 줄이길 원하셨어요. 
오른쪽 가슴에 피막전절제술을 시행하였습니다. 


왼쪽 가슴은 보형물 자체를 피막이 덮고 있는 이중막 현상을 보이고 있었고요 상대적으로 안쪽과 위쪽 공간은 줄어든 반면 바깥쪽 공간은 등쪽 가까이까지 확장된 느낌이었습니다. 

 

 

 

 

 


보형물을 제거하고 보이는 왼쪽 피막은 비교적 건강해 보였습니다. 한편 등쪽까지 확장된 공간에서 피막을 제거하는 경우 신경손상과 혈관손상이 예견되는 상태였습니다. 


보형물을 제거한 후 살펴본 갈비뼈 면은 심한 새가슴형으로 특히 왼쪽 가슴에 흉벽면이 경사도가 아주 심했습니다. 

 

 

 

 


왼쪽 공간은 바깥쪽과 아래쪽 공간을 4센티미터 이상 봉합하여 줄여주었으며 안쪽 각 위쪽은 2cm 이상 넓혀주었습니다. 


피막전절제술을 시행한 오른쪽에서는 땀샘에서 땀이 나오는 듯한 점상 출혈이 지속되어서 보형물을 바로 넣지 않고 그냥 1차 봉합하였습니다. 


출혈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3일 후에 보형물을 넣었습니다. 보형물은 멘토 중간 높이 275cc짜리를 넣었습니다. 

 

 

 

 


구축이 재발하거나 염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항생제와 소염제 또한 구축예방약을 사용하면서 초음파로 백 주변 공간을 잘 살피고 있고 현재까지 아주 좋은 회복을 보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Breastpark 박진석입니다. 

 

오늘 말씀드릴 환자는 최근에 가장 기도를 많이 하게 했던 환자였습니다. 
12년 전에 당시 30대 초반 두 아이를 둔 상태로 둥근형 알러간 텍스쳐드 보형물로 저에게 수술을 받은 환자입니다.
그러다가 작년 초에 오랜만에 경과 보러 오셨고, 당시 초음파상 왼쪽 보형물 파열 소견이 있어서 양쪽 텍스쳐드 보형물을 스무스 보형물로 교체하였습니다. 

 

 

 

 

 


그 후 2개월 정도 경과를 보시면서 전혀 이상 소견이 없으셨는데 최근 1년 3개월 만에 연락을 주셨는데 집 근처 병원에서 백주변에 물이 찼다고 수술한 병원에 가보라 하였답니다.


왼쪽 가슴이 많이 부어 있었고 주사기로 왼쪽 가슴 보형물 주변에서 맑은 소변색의 액체를 제거했는데 190cc나 뽑았습니다. 저는 여러 가지 상황을 놓고 치료 방향을 환자분과 의논하였습니다. 

 

 

 

 

 

 

가장 먼저 확인해야 되는 것은 역형성 대세포 임파선암(BIA-ALCL)이었습니다. 

 

만일 이런 역형성 대세포 임파선암이라면 환자분의 치료의 가장 첫 순서는 이 희귀 임파선암의 스테이징, 즉 이게 1기인지 2기인지 3기인지 등을 판단해서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MRI나 Pet-CT 등으로 임파선암이 피막을 넘어갔는지 또 주변 임파선으로 퍼지지는 않았는지 전신에 다른 장기에 퍼지지는 않았는지를 살펴서 그 임파선암의 기수에 맞게 치료를 해야 합니다. 


물론 역형성 대세포 임파선암으로 진단이 되면 제가 아니라 대학병원에 가서 진료를 보셔야겠죠. 

 

 

 

 

 


1기에 해당하여 외과적 치료가 우선된다 하더라도 백을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그 피막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서는 15cm 정도의 긴 절개선을 필요로 하고요. 

 

 

 

 

이런 역형성 대세포 임파선암의 전형적인 특징은 
CD30이라고 하는 세포 특수 염색의 양성 소견을 보이고 
 ALK라고 하는 세포 특수 염색에서는 음성을 보이는 것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먼저 주사기로 뽑은 그 장액종을  CD30과 ALK 검사를 의뢰하였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통 10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이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정말 기도도 많이 하고 저에게는 참 힘든 기다림이었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환자분은 크게 걱정 없이 담담하게 기다리시더라고요.

 

 

두 번째 가능성은 세균에 의한 염증입니다. 
혹시나 세균이 있지 않은지 세균 배양검사도 하였고 현미경 도말검사도 의뢰하였습니다. 
이 또한 양성이 나오면 보형물을 다시 넣는 것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했을 텐데 다행히 결과는 음성이었습니다. 

 

 

 

 

 


또한 혈액 검사에서 백혈구 수치가 증가되지는 않았는지 적혈구 침강 속도가 빨라지지는 않았는지 이런 것들은 염증 상황을 체크할 수 있는 검사에서 검사를 했는데 이 검사도 이상은 없었습니다.


CD30과 ALK검사를 보낸 후에 일주일 정도 지난 후에 역형성 대세포 임파선암은 아니라는 결과를 받았습니다. 
결과를 확인한 다음 바로 수술을 진행하였습니다. 


수술 중 보형물을 꺼내고 피막의 상태를 세밀히 살폈으나 육안적으로는 큰 이상 소견은 없었습니다. 
그래도 많은 양의 짓물이 고인 상태라 피막이 짓물을 분비하는 세포로 바뀌는 경우가 있는데 의학용으로는 이것을 시노비알 메타플레지아(synovial metaplasia), 활액막변성 이런 가능성이 있어서 피막은 모두 다 제거를 하였습니다. 

 

 

 

 

 


염증기가 약간 있어서인지 혈관에서 나오는 출혈은 여러 차례 찾아서 지혈을 하였는데도 땀샘에서 땀나듯이 출혈점은 보이지 않지만 소량의 피가 계속 고이는 그런 상태가 있어서 백을 바로 넣지 않은 상태에서 봉합하고 압박하여서 드레싱을 한 후에 보형물을 넣는 것은 그 다음으로 기약을 하였습니다.

 


피막 전절제술 후 3일 후에 점상출혈도 어느 정도 멎은 것으로 판단되어서 보형물을 넣었습니다. 
보형물을 넣기 전에 공간이 너무 커져 있는 상태여서 바깥쪽과 아래쪽 공간을 봉합하여 줄여주었습니다. 
앞으로 수술 후 발생하는 피고임이나 장액종을 초음파 검사로 잘 모니터링하여야겠고 구형구축이나 염증을 예방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오박성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슴성형 칼럼 | Posted by 가슴성형 2022. 4. 20. 09:24

가슴성형부작용, 장액종이 뭔가요?

 

 

 

 

오늘은 장액종에 대해 말씀드릴까 합니다. 
장액종이라는 단어부터 설명드려야 겠네요. 
피부개선 젤에 세럼이라고 하는 것들이 있지요?  
의학용어에서는 혈장을 세럼이라고 합니다. 
혈액을 실린더에 놔두고 살펴보면 혈구세포는 무거워서 밑으로 가라앉고 위에 노란액체가 뜨게 되는데 이를 혈장이라고 하고 몸에 이런 혈장성분이 고여 있는 것을 장애종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수술을 하면서 생기는 장애종은 상처에서 나오는 진물같은 것들이 모였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이런 진물이 많이 고이게 되면 세균이 2차적으로 오염될 수도 있고요.

보형물 주변에 진물이 많이 있다면 결국 구형구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서 장액종이 발견된다면 신중하고 과감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가슴성형을 하고 난 후 장액종이 고이는 상황은 다양하게 있습니다. 
수술직후 백주변에 피가 고였다가 피가 다시 액화되면서 녹으면서 장액종이 되기도 하고, 백주변에 염증이 생기면서 장액종이 고이기도 합니다.

 

 

 


한편 거친 보형물을 넣은 경우에는 거친 보형물이 주변살을 자극해서 염증성 반응을 일으키고 이런 염증성 반응의 결과로 장액증이 고이기도 합니다. 

 

 

 

 


수술후 1년 이상 경과한 후에 생기는 장액종을 늦은 장액종? Late seroma라고 하는데 표면이 거친 보형물을 넣고 수년이 지난 후에 많은 양의 장액종이 고이는 경우 보형물 주변에 발생하는 희귀암 임파선암 ALCL에 대한 것이 아닌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한편 수술후 피고임 후에 오는 장액종이나 염증 증상을 동반하는 장액종의 경우에 세균감염 여부를 잘 살피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이런 장액종은 구형구축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씀드렸었죠. 
그렇기 때문에 각 상황에 맞게 적절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때 초음파를 이용해서 백주변을 잘 살피고 필요시 장액종을 적절히 제거하며 구형구축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형구축 예방약도 복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처음 가슴성형을 하는 경우에 비해서 구축등으로 재수술을 할 때 피막을 완전히 제거하는 경우에 피막제거부위의 상처에서 오랫동안 진물이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따라서 피막 대부분을 제거하는 재수술인 경우에 장액 배출을 피하기 위해서 피통 헤모박이라고 하는 피통을 유지해 주거나 피막 제거 후 진물이 좀 잦아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보형물을 넣기도 합니다. 

 

 

 

 


제 환자들의 경우 수술 후 1개월 내에 장액종이 고이는 경우는 1% 정도이며 이 경우 조기발견 조기치료를 통해 구형구축 예방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한편 1년 이상 경과 후 발생하는 늦은 장액종의 경우 알러간사 거친보형물이 사회의 이슈가 되었던 시기에는 일시적으로 증가했지만 최근 3개월에 한 명 정도 관찰되고 있습니다. 

 

 

 

 


한편 구축 현상이 심하게 발생하여 피막전절제술 후에 회복 기간이 길어지면서 장액종이 오래 지속된 예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자주 초음파로 들여다보면서 각 상황에 맞게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장액종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이중주름현상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이중주름현상은 밑선이 두개로 보이는 현상을 이야기 합니다.

 

 

보형물에 의해 새로이 만들어진 밑주름선과 원래 자신이 가지고 있는 유방의 밑주름선이 둘 다 살아 있어서 두 개의 밑주름선이 보이는 현상입니다.

 

 

 


비눗방울이 이렇게 두 개에 겹친 것 같은 느낌도 들어서 영어로는 "더블버블(double bubble) 모양변형"이라고도 합니다.

 


이런 이중주름 현상은
아주 가슴이 빈약해서 가슴수술을 결정하시는 분들에게는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만, 유방의 모양이 잘 갖춰져 있는 분들이 보형물을 이용해 큰 가슴을 만드는 경우 작은 유방의 모양이 남아 있어서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 밑주름선이 잘 펴지지 않는 경우가 이중주름을 만들게 되므로
밑주름선이 분명하여 잘 펴지지 않을 가능성이 큰 처진가슴이나 수축형 유방에서 밑으로 많이 낮추는 경우 종종 발생하게 됩니다.

 

 

 


처음부터 이중주름을 만드는 경우도 있지만 경험 부족으로 폭포수 변형을 일으킨 후에 보형물을 밑으로 무리하게 내리면서 이중주름이 생기기도 합니다.

 

 

 


출산으로 인해 유선조직이 붓고 커지게 되는데 가슴이 작아서 크게 하는 한국 여성들은 대부분 원래 유선 조직이 있는 범위를 벗어나서 큰 보형물을 넣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분들이 출산 후에 없던 이중주름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한편 피막이 두꺼워지면서 보형물에 의해 피부로 미는 힘이 피부에 균형있게 전달이 잘 되었었는데 피막으로 인해서 잘 늘어나지 않는 이런 피막으로 인해서 늘어나는 힘이 방해가 되면서 이중주름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렇듯 보이는 현상은 비슷하여도 이중 주름이 생기는 원인이 다양하다 보니 이중 주름의 예방과 치료 시기에
각 상황에 맞게 주의하고 개선해야 합니다.

 

 

 

 

 

이중주름을 예방하는데 있어서

 

가슴이 처진 경우에 생긴 이중주름은

처진 정도에 따라 다를 수 하지만 가능하면 자신의 밑선보다 아래로 공간을 만드는 것을 적게 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밑선을 내려야 하는 경우에는 그림에서처럼 텐트 칠 때 지지 앵커를 이렇게 박듯이 보형물이 지렛축효과를 강화하기 위해서 보형물이 피부를 밀어내는 힘을 강화하고, 밑선 절개를 흉벽에 긴장도 있게 고정할 때 교정될 수 있습니다.

 

 

 

 


수축형 유방의 경우에 생기는 이중주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뭉쳐 있는 유선 조직이 자신의 유방 형태를 유지하도록 하여 이중주름을 만들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런 고집스러운 유선조직이 잘 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적입니다.

이 경우에도 밑선절개를 하였다면 밑선을 앵커링하는 것이 이중주름 예방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처짐이나 수축형 유방에 기인하는 경우에는

이중주름을 일으키는 근본 원인이 자신의 유방 밑주름선의 텐션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서 텐션을 줄이기 위한 기본 술식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서 밑선이 길어진 경우에는 밑선을 좀 줄여주고 수축형유방의 이완이 덜된 경우는 이를 이완시켜줄 필요가 있습니다.

 

 

 

 

이중주름이 두꺼운 피막과 동반되어서 생기는 경우

피막을 완전히 제거해서 피막에 의한 저항을 없애주면 유선이 펴지는 효과를 줄 수 있고,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밑선의 앵커링을 통해서 이중주름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근육 앞쪽 살이 두껍다면 근육뒤의 공간을 근육 앞으로 바꾸는 것도 한 가지 해결책이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이중주름선의 발생원인과 예방, 치료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슴성형 칼럼 | Posted by 가슴성형 2022. 3. 14. 13:16

가슴성형, 폭포수변형은 무엇?

가슴성형, 폭포수변형은 무엇?

 

오직 가슴성형만 수술하는 박진석성형외과

 

 

 

 

폭포수변형은 무엇일까요? 쳐진가슴을 가진 분들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쳐진유방의 경우에는 누워있을때와 서있을때  움직이지 않는 갈비뼈쪽의 위치에 상응하는 피부의 위치가 변하게 됩니다. 특히 많이 처진 가슴일수록 이 움직임의 거리는 길어집니다.

 

 

 

 

 

 

 

 

 

작고 처진 가슴을 교정하기 위해 형물을 넣을 때 보형물이 덜 느껴지도록 가슴근육(대흉근) 뒤에 보형물을 넣게 되는데 근육뒤에서 밀고 나오는 볼륨은 누웠을 때는 예쁜 위치에 잘 있지만 섰을 때는 미끄러져 내려오는 처진 살이 유방의 볼륨과 어긋나 더 처져 내려오게 됩니다.

 

 

 

 


 

 

 

이런 가슴모양을 폭포수변형 또는 스누피모양 변형 이라고 합니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서 처진 살을 끌어올려주는 노력을 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 생각지 못했던 유륜주변의 흉이 남게 됩니다. 대부분의 경우 끌어올려주는 수술 없이도 덮인살의 재배치를 통해 잘 교정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