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box온라인상담box수술후기box
box홈페이지바로가기boxbox병원오시는길box
box
boxUPF그레이드를 요구해야하는이유box박진석원장의 학술활동box
box박진석원장의 신앙간증box
신앙간증논문개제스포츠조선가슴성형일기
텍스트
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서브타이틀

가슴성형수술 후 주기적 검사의 필요성

 

 

 가슴성형수술 이후 1년마다 초음로파 검사하세요

 

 

 

 

 

 

특별한 위험요소없이 비교적 안전한 수술로 인식되는 가슴성형수술은 그럼에도 신체에 보형물을 삽입해야하는 외과수술이라는 점에서는 변함이 없기에 수술방법이 아닌 보형물로 인해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물론 보형물의 발전으로 인해 보형물의 안전성은 계속해서 좋아지고는 있지만 파손같은 문제로 인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 요소가 있는 것 입니다.

 

 

 

 

 

 

 

 

 

 

 

 

 

 

물방울 보형물이라 불리는 코젤보형물은 일반적인 식염수백보다는 터질 가능성이 적지만 파손에 대한 부분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보형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확실하게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흔히들 생각하기 쉬운 큰 충격을 받아서 보형물이 파손되기 보다는 접었다 펴졌다 하는 부분이 반복적인 피로도 때문에 터지는 경우가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물방울가슴성형에 쓰이는 보형물인 코젤보형물은 보형물이 터지더라도 넓게 퍼지는 것이 아니라 응집되는 성질이 있어서 파손시에도 비교적 안적합니다. 하지만 보형물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쉽게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도 생기기 때문에

 

 

 

 

미국 식약청인 FDA에서는 가슴성형수술 이후 3년이 지나면 2년마다 MRI검사를 한다면 보형물파손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고 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높은 비용의 MRI를 반복적으로 촬영한다는 것은 경제적 부담이 되기 때문에 초음파 검사로 대처하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초음파검사로도 비교적 간단히 보형물이 안전한지에 대한 안정성을 확인 가능합니다. 초음파 검사 중 만약 이상이 발견된다면 그때에는 MRI를 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볼 수 있습니다

 

 

 

 

 

 

 

 

 

 

 

 

박진석성형외과에서는 박진석성형외과에서 가슴성형수술을 받은 환자분들에게 정기적으로 초음파를 이용해 가슴성형보형물의 이상여부를 진찰해드리고 있습니다. 큰 결심을 하고서 결정한 수술이라면 수술 이후 꾸준한 관리와 정기적인 진찰은 가장 기본이자 최선의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슴성형 칼럼 | Posted by 가슴성형 2021. 10. 11. 20:53

가슴성형부작용, 장액종 알아보기

가슴성형부작용, 장액종 알아보기

 


 오직 가슴성형만 수술하는 박진석성형외과

 


 

 

 

가슴성형수술의 부작용인 장액종(Seroma)은 보형물이 들어있는 공간에 핏물이 고이는 현상을 말합니다. 가슴성형수술 후 통증과 함께 양쪽의 사이즈의 변화등이 감지되어 알게되곤하는데, 같은 장액종으로 분류된다고 해도 원인은 수술후 발생시기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고 할 수 있습니다.

 

 

 

 

 

 

 

 

 

 


수술 초기 ( 수술 이후 2주 이내) 

 

 

 

수술 초기에(수술 후 2주이내) 장액종이 고이는 경우는 수술직후 고였던 피가 응고되었다가 다시 액화가 되는 과정에서 핏물이 되고 주변 상처에서 나온 진물(조직액)이 흡수되지 않고 고여 있는 상태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라면 양이 많지 않을 시 대부분은 시간이 자나면서 흡수가 됩니다. 하지만 양이 많은 경우라면 초음파 도움을 받아 주사기를 이용해서 제거해야 합니다.

 


 

 

 

 

 

 

수술 초,중기(수술후 1-4주)에 장액종이 고이는 경우

 

 


이런 경우는 감염에 의한 경우가 있을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합니다. 감염에 의한 경우는 시간이 진행함에 따라 고이는 양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장액종의 양이 많지 않은 경우는 자주 초음파를 보면서 장액종을 제거하고 항생제를 사용하기 전에 채취한 장액을 세균배양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맥항생제를 2주정도 사용하고 먹는 항생제를 3주이상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만일 항생제를 사용함에도 장액종 고이는 양이 줄지 않거나 늘어나는 경우는 조기에 공간을 열어서 안쪽을 깨끗히 세척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한 후에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이런 과정 후에도 장액이 차는 현상이 줄어들지 않는다면 냉정하게 판단하여 보형물을 제거하고 염증을 치료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수술 후 만기 장액종(Late Seroma)
 

 


가슴이 수술후 완전히 회복되어서 잘 지내다가 오랜 시간이 지나서 생기는 장액종입니다. 원인으로는 감염, 물리적 자극, 악성종양이 있을 수 있습니다. 감염의 원인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보형물에 묻어있던 세균이 환자의 면역이 좋을 때는 활동을 못하다가 환자의 면역이 떨어졌을 때 활동하는 경우, 유선염을 앓고 그 유선염이 깊어지는 경우, 심한 감기 몸살후 혈액을 따라서 보형물 주변조직에 염증이 시작되는 경우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물리적 자극의 경우는 특히 표면이 거친 텍스쳐드보형물에서 더 잘발생할 수 있는데 살에 붙어있던 보형물이 살과 분리되면서 생기거나, 거친 면이 주변살과 마찰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에 문제가 되었던 ALCL(Anaplastic Large Cell Lymphoma)는 매우 드믈어 우리나라에선 아직 보고된 바도 없지만 수술후 1년이상 지난 후에 보형물 주위에 물이 차는 경우는 이런 암세포의 유무를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나 항암요법에도 잘 반응하므로 진단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