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box온라인상담box수술후기box
box홈페이지바로가기boxbox병원오시는길box
box
boxUPF그레이드를 요구해야하는이유box박진석원장의 학술활동box
box박진석원장의 신앙간증box
신앙간증논문개제스포츠조선가슴성형일기
텍스트
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서브타이틀

 

 

몇 년 전 어느 날 밤에 아내와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눈을 감고 잠을 청하는데 막연한 그리움이 

목에 뭐가 걸린 것 같이 답답함이 가슴을 가득 채웠습니다.

잠시 후 제가 그리워하던 대상은

어린 시절 제가 미쳐서(?) 쫓아다니던 제 아내의 소녀모습이었습니다.

사춘기 제가 앓았던 열병이, 그 뜨거움이 얼마나 강했던지

지금도 그 때를 떠올리면 가슴이 저미어옵니다.

저는 그 사랑을 이루어 지금 함께 살고 있는데도

그 추억이 오늘날 저의 힘의 원동력임을 깨닫게 합니다.

이상하게 보실 수도 있지만 저는 제 아내가 자랑스럽습니다.

아내를 처음 만난 것은 제가 중2, 아내는 초등5년.

아내는 초등시절부터 학교에서 이름을 날리던 팔방미인 모범 우등생

저는 제가 있는지 없는지 같은 반 아이들도 기억을 못할 정도로

아주 평범하고 내성적이며 조용한 아이였습니다.

집안끼리 우연히 알고 지내게 되어

아는 동생 아는 오빠정도였는데

주변에서 제 아내에 대한 많은 칭찬을 듣게 되어 

제가 호감을 많이 갖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는 2년 뒤 서로 좋아하는 사이로 발전하여

제가 고1 겨울방학, 아내가 중1 겨울방학.

이 다음에 어른이 되면 나와 결혼 해주겠냐던 나의 제안에

제 아내는 자기가 어른이 되면 나와 결혼하겠다는 승낙을 하였습니다.

덧붙인 아내의 한마디

자기 아빠는 서울법대 나온 검사인데 

아빠가 자랑스러워하는 신랑감이 되어서

아빠가 흔쾌히 승낙 해줄 수 있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하였습니다. 

물론 아빠가 반대를 한다해도 자기는 나와 결혼하겠지만...

방학 내내 매일 아침에 만나서 저녁이 되도록

추은 줄, 다리 아픈 줄 모르고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는 아내는 다리가 아팠다 함)

손잡고 10km가 넘게 걸었는데

다음 날 아침까지 보고 싶은 마음을 참지 못해 눈물지을 정도로

저는 제 아내를 몹시 좋아했었습니다.

그러던 날 중의 하룻밤에 제가 하나님과 Deal(거래)를 했던 것 같습니다.

왜 잊고 지냈는지...

하나님을 만나고도 한참이 지나도록 까맣게 생각하지 못했었는데...

전교 3-4등 하던 아내에게 

반에서 중간정도의 성적인 제가 어울리는 짝이 되려면 

시간도 능력도 부족하다는 생각에

장인어른이 반대하여 아내가 쫓겨나는 상상을 하니

참을 수 없는 고통이 밀려왔습니다.

“하나님이 계시다면 제 말씀을 듣고 계시다면

저 좀 도와주세요...

♡♡에게 어울리는 신랑감이 될 수 있도록 

멋진 어른이 될 수 있도록 해주시면 하나님을 믿고 살게요.”

울면서 기도했던 기억이 왜 이제야 나는지...

그 이후 2년간 하루에 3-4시간 만 자고

정말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2년간 아내를 만나는 것도 1년에 3-4회(?)

고3 1학기 시험기간이 끝나는 날

무작정 아내가 다니던 학교에 갔었던 적이 있습니다.

당시 Beeper도 없던 시기라

무작정 기다리다보니 11시간을 넘게 기다렸는데 

만나지 못하고 뒤돌아서면서도

아내를 기다릴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행복을 느꼈던 기억이 있습니다.

어쨌든 결과적으로 의대에 들어왔고

별 반대 없이 저희는 결혼하였고

23년을 아내와 살면서 참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으며

장인어른도 아들처럼 여겨주시고 계십니다.

제가 열심히 살아서 이런 결과가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행복의 한 가운데에서

이 모든 일이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했던 기도의 응답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결혼하고 하나님 믿는 생활을 하기 전에

아내가 동네 아주머니들과 교회를 갔다 온 것 같고

절대로 교회가지 말고 늙어죽기 전 나와 같이 성당에나 가자며

아내에게 뭐라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도저히 안 되시겠는지 저를 미국까지 보내서 하나님을 만나게 

하셨네요.

저는 잊어도 

저는 손을 놓아도

저를 잊지 않으시고 

제 손을 놓지도 않아주신 

하나님을 사랑하고 찬양합니다.

제 생각에는 저를 도구로 사용하시기 위해 제 아내를 제 앞에 보내셨다는 

생각도 듭니다.


[ 빌립보서 4장 6절-7절 ]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오직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나신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바라기 2012.11.07 09:26

    첫 사랑의 꿈을 이루셨네요. 글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한번 찾아 뵙고도 싶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