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box온라인상담box수술후기box
box홈페이지바로가기boxbox병원오시는길box
box
boxUPF그레이드를 요구해야하는이유box박진석원장의 학술활동box
box박진석원장의 신앙간증box
신앙간증논문개제스포츠조선가슴성형일기
텍스트
로고가슴성형부작용ac컵?박진석성형외과상담글수술전후물방울가슴
서브타이틀

박진석원장의 하나님이야기 | Posted by 가슴성형 2013.01.12 06:41

금간 물동이 우화

금간 물동이 우화


오늘 새벽기도에서 목사님이 인터넷에 회자되는 인도 우화 "금간 물동이"이야기를 해주셨다.

 

물지게를 메고 다니는 물동이꾼은 멀쩡한 새 물동이와 낡고 금간 물동이를 양쪽에 메고 물을 길어서 먹고 살고 있었다. 멀쩡한 새 물동이는 가득 물을 담고 있음을 뽐내고 자랑했지만 낡고 금간 물동이는 늘 주인에게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었다. 물을 담을 때는 가득 채워져 있었지만 목적지에선 반 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물을 가득담고 오던 길에 여전이 물이 새는 것을 죄송하게 여기던 낡은 물동이는 주인에게 물었다. 왜 저같이 쓸모없고 물이 새는 물동이를 버리지 않고 계속 쓰시는지를...

 

주인은 낡은 물동이에게 뒤를 돌아다 보라고 하였다.

 

뒤를 돌아다 보니 물동이꾼이 걸어온 작은 오솔길이 보였는데 새 물동이 족에는 아무 것도 없었지만 낡은 물동이가 있는 쪽에는 길가에 들꽃이 아름답게 피어있었다.

 

나의 삶을 들여다 보면 이 금간 물동이 우화를 통해 하나님께서 나의 부족함까지도 사용하신 궤적을 찾을 수 있다. 예수님께 순종하며 나아갈 때 나의 좁은 식견으로는 예상할 수 없는 놀라운 광경을 예비하신 하나님을 경험하곤 한다.

 

마가복음 마지막장인 16장에는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후 안식일이 지나자마자 세 여인이 예수님의 시신에 바를 향품을 가지고 해돋을 때 무덤으로 가면서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고민을 한다.

 

무덤에 도착했을 땐 무덤의 바위는 이미 치워져 있고 천사를 만난다. 예수님의 부활을 알리며 에수님께서 먼저 갈릴리로 가신 것을 제자들에게 전하라는 말씀을 천사로부터 듣는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힘없이 돌아가신 사건은 제자들에게 모든 희망을 앗아가버리고 뿔뿔이 흩어지게 하였다.(예수님의 사전 고지에도 불구하고)

 

하지만 여인들은 예수님이 죽으셨을지라도 예수님을 향한 사랑이 식지는 않았는지 '통행금지'격인 안식일이 지나자 마자 예수님의 무덤으로 비싼 향품을 가지고 향한다.

 

그들이 예수님께 나아가며 고민한 것은 무덤의 바위를 치우는 일이다.

그러나 그들이 예수님께 나아갔을 때 부활하신 예수님의 소식을 듣고 더이상 무덤의 바위가 문제되지 않는다.

 

나의 삶에서의 고민도 항상 내 경험에 비추어 이 바위를 내 힘으로 치우기는 버거운데 하며 바위를 고민한다. 이것이 나의 한계이다.

그러나 예수님께 나아가면 예수님은 내가 상상도 할 수 없는 다른 모습으로 만나주신다. 바위를 치워야하는 고민은 더이상 나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하신다.

 

오늘도 그 예수님을 경험하며 하루를 보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